전국독서새물결

홈으로사이트맵 로그인 회원가입 법인소개

커뮤니티
  •  공지사항
  • 자격증 신청하기
  • 글쓰기 마당
  • 임원방
  • 독서세미나
  • 갤러리
  • 자유마당
  • 아침 독서편지
아침 독서편지-1,566<향기로운 장미향으로 다가오는 그 이름 > 조회수:145 
작성일: 2017-11-29 14:14:32
글자 확대 글자 축소
아침 독서편지-1,566
향기로운 장미향으로 다가오는 그 이름 
 
  학교는 축제의 계절입니다. 지난주 우리 학교도 작은 축제를 하였습니다. 학생들은 평소와 다른 화려한 의상과 눈부신 화장을 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습니다. 우쿨렐레 연주곡이 ‘장미’였습니다. 
 
  “당신에게선 꽃내음이 나네요. 잠자는 나를 깨우고 가네요. 둥그런 잎사귀 돋아난 가스처럼 어쩌면 당신은 장미를 닮았네요.....” 
 
  학부모와 학생들이 모두 합창을 하는 모습이 덩굴장미 넝쿨처럼 아름다웠습니다. 이렇게 좋은 사람에게는 좋은 냄새가 장미의 향기가 나는 것입니다. 저의 고등학교 시절을 지배하던 사람은 헤르만 헤세입니다. 그의 책에서는 장미 향기가 났습니다. 저는 헤세의 소설을 읽으면 어디선가 마른 풀과 들꽃 향기가 나는 듯하였습니다. 여행을 하다 낯선 길에서 만난 들꽃과 마른 풀이 가득 쌓인 헛간에서 하룻밤을 지내는 듯 그렇게 다가온 책들에 매료되었습니다. 『나르치스와 골드문트』를 초겨울이 시작되는 즈음에 다시 읽었습니다. 여전히 장미꽃 향으로 다시 저를 매혹시켰습니다. 아, 그리운 이름들! 
  
  이 소설은 지성으로 대변되는 인물인 나르치스와 감성형 인간인 골드문트 두 인물의 성장소설로 볼 수 있습니다. 나르치스는 수도사의 길을 택하여 오직 학문의 길을 정진하는 것이 신의 섭리이고 자신의 소명으로 느끼며 사는 이성적 인물입니다. 그에 비해 황금빛 머리칼의 아름다운 소년 골드문트는 집시의 피를 타고난 정숙하지 못한 어머니의 기억을 지우도록 교육받은 어린 시절을 보냈으며, 아버지의 뜻에 따라 수도사의 길로 나아가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골드문트는 금기의 대상이었던 어머니를 나르치스가 일깨우면서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게 됩니다. 결국 어머니의 세계에 속한 골드문트 수많은 여인을 만나 사랑하고 순간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기쁨을 얻습니다. 예술가로 아름다운 작품을 자신의 삶을 투영하고 사랑을 좇아가다 마지막 삶을 마칩니다. 
  
  지성으로 충만한 나르치스에게 골드문트와의 만남과 사랑은 신의 축복 같았습니다. 골드문트에게 나르치스는 영혼의 스승이며 인도자이자 안식처였습니다. 두 사람의 모습은 동전의 양면 같지만 궁극적으로 인간이 가진 두 가지 면을 드러내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성에 좀 더 중점을 둔 삶과 감성에 충실한 사람이 있는 것처럼. 
  
  골드문트의 방랑을 따라가다 만나는 낯선 세계들은 우리가 사는 삶의 낯선 세계와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존재의 위기 속에서 사랑하고 만나고 헤어지는 모든 것들을 통해 골드문트의 자아가 성장하듯 지금 내가 사는 이 세계 속의 만남, 사건들은 나에게 향기를 입힐 것입니다. 들장미 향기로 다가오는 금발 머리 소년 골드문트가 그리운 오후의 한 시간입니다. 날씨가 차갑습니다. 감기 조심하십시오. 

-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헤르만 헤세(임홍배), 민음사, 2002

                                               2017년 11월 29일(수)

                                                          이젠 읽을 때!
(사)전국독서새물결모임 독서연구팀 연구원 이선애
                            수필가, 경남 의령 지정중학교 교사                                              sosodang@naver.com
 
  아침 독서편지-1,565<쓸쓸한 11월의 끝에 서서 >
  아침 독서편지-1,567<구덩이 – Holes >
전국독서새물결 모임 사단법인 전국독서새물결모임 | 사업자등록번호:121-82-10247 | 대표 : 임영규 | 전화 : 070-4226-0244/033-734-0244
(26427)강원도 원주시 원일로 115번길 16, 원주청년관 5층 (팩스 : 033-733-0050) | 법인부설 연구소 : (02841) 서울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산학관 510호 (전화 : 02-541-9960, 070-5099-8177)